해당 업무에 필요한 전공이 있나요?
전략 사업부 김은화 PM
IT 회사에 들어온 IT 알못. 그게 저였습니다. 용어는 물론이고 개발과 퍼블리싱의 영역도 구분 못했었어요. 이런 저도 한 사람의 몫을 훌륭히 해내고 있으니 전공보다 사업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 능력과 전략적 사고가 더 필요한 것 같아요. 기술을 기반으로 한 다양한 분야로 사업을 확장하고 있기 때문에 시장 흐름을 알고 있다면 금상첨화겠죠.
  • Q 전략사업부는 어떤 일을 하고 있나요?

    전략사업부는 플랜아이의 미래를 전략적으로 준비하기 위해 2019년에 신설한 부서입니다.
    SI 사업을 중심으로 돌아가는 다른 부서와는 다르게 회사의 미래 먹거리가 될 신사업을 기획하고 솔루션화 시키기 위해 시장 흐름에 따라 유연하고 빠르게 변화하고 있어요. 최근에는 DX(Digital Transformation) 사업에 포커스를 두고 있습니다.

  • Q 타 부서와 협업은 많은 편인가요?

    현재까지는 많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DX사업은 장기적으로 봤을 때 전사적으로 움직여야하는 큰 사업이다 보니, 필요에 따라 TF를 구성해 힘을 합쳐야 해요. 기획부터 설계, 개발까지 앞으로 협업의 기회가 많아질 것 같습니다.

  • Q 해당 업무를 하는 데 필요한 역량이나 자질이 있을까요?

    음...눈치? 다시 말하면 흐름과 핵심을 빠르게 읽고 파악하는 능력이죠. 제일 중요하지만 가장 어려워요. 그리고 역지사지로 생각하는 관점! 저는 소비자학을 전공했는데요, 소비자학에서 제일 중요한 건 ‘소비자 관점으로 분석하기’에요. 고객이 되는 기관이나 업체 또는 소비자가 우리 솔루션과 제안을 듣고 ‘앗! 저건 꼭 사야 해!’라고 느끼도록 하려면 어떤 방법을 써야 할까? 반드시 진행하는 사업이나 사람 관점에서 고민해야 하거든요. 협업하거나 의견을 제시할 때도 상대방의 기분이나 상황을 고려하려고 노력하고 있어요.

  • Q 역량 성장을 위해 어떤 방식을 활용하면 좋을까요?

    새롭게 접하는 모든 분야에 관한 꾸준한 공부가 답인 것 같아요. 모르면 바로바로 물어보고, 찾아보고, 부딪혀봐야 합니다. 어렵다고 회피하면 계속 그 상태에서 머물게 되니까요. 처음에 잘하지 못해서 조금 부끄럽고 힘들더라도 뭐든 하다 보면 실력이 조금씩 더 성장해있지 않을까요? 그래서 저도 매일 부딪히고 있어요.

  • Q 플랜아이에서 이루고 싶은 개인적인 목표는 무엇인가요?

    ‘정보를 쉽고, 가치있게 바꾸는 Innovator’가 되는거예요. ‘몰입’과 ‘집중’으로 경험치를 계속 쌓아서 업무 생산성을 높이고, 체계적인 전략을 갖춘 사람으로 더 성장하고 싶어요.

  • Q 개인적으로 가장 맘에 드는 플랜아이의 복지나 기업 문화는 어떤 것이 있나요?

    이비자, 몰디브, 하와이, 산토리니와 같은 회의실 이름이요. 회의실 이름이 유명 휴양지다 보니 하루에 회의가 3개 정도 잡혀도 ‘아 오늘 여행 많이 하겠네’라고 생각할 수 있거든요. 좀 힘든 회의를 거쳤으면 ‘오늘 시차 적응 힘드네’라고 생각하기도 하고요. 좀 이상할 수도 있는데 저는 그렇게 마인드 컨트롤을 하고 있어요.